2020년 10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한국 최초 안경공장 '국제셀룰로이드', 문화재생 공간으로 재탄생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0-08-03 19:23

문체부 문화재생 연구대상지 선정…보존가치·문화 콘텐츠 잠재력 인정받아
'한국 최초 안경공장' 대구 국제셀룰로이드 전경.(사진제공=대구시청)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한민국의 최초 안경공장이자 한국 안경산업의 태동이 된 '국제셀룰로이드'를 계승한 부지가 시민들을 위한 문화재생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대구시와 (재)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은 지난 6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재)지역문화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20 유휴공간 문화재생 기본구상방안 연구대상지 공모'에 국제셀룰로이드 부지가 최종 선정돼 본격적인 연구 용역에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국제셀룰로이드는 1946년 대구에 뿌리를 둔 한국 최초 안경산업 발원지로 지금은 유휴공간이나 시대적 패러다임의 변화에 따라 보존가치와 활용성을 크게 인정받은 곳이다. 반경 1㎞ 이내 북구청, 제3산업단지, 안경특구와 시장, 상가가 밀집한 상업지구가 조성돼 있어 유동인구가 많고 배후 수요가 풍부하며 교통요지에 위치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또한 패션, 디자인을 비롯해 AR/VR 등 첨단산업과의 융복합 아이템인 대구 안경산업을 의료관광과 연계해 안경, 문화, 패션, IT/의료, 관광을 결합한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지역민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방문객 유치 활성화를 통해 도심 공동화를 해소하는 등 도심 재생의 새로운 모델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한국 최초 안경공장' 대구 국제셀룰로이드 내부.(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시는 문체부와 (재)지역문화진흥원에서 진행하는 이번 연구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사업을 향후 대구를 대표하는 대형 프로젝트로 반영하고 국비 신청을 위한 행정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앞으로 시설 리모델링과 기록화 작업을 통해 산업역사기록물로 지역민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전시공연·문화체험·창작지원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기획해 지역민과 인근 산업단지 근로자 10만여 명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80여 년의 제조역사를 보유한 안경산업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아카이브 조성으로 지역의 새로운 근대 문화유산의 가치를 부여할 예정이다"면서 "지역 특화산업과 연계한 산업관광 육성으로 국내외 방문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17개 시·도 226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추진한 올해 공모에는 대구시를 비롯해 안동, 부천, 여주, 나주 총 5곳이 최종 선정됐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