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뉴스홈 청와대
文 대통령, 청년기본법 시행 첫날 "청년과 함께 꿈을 이루겠다"

[경기=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08-05 15:19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차세대 글로벌 청년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일부터 시행되는 '청년기본법'에 대하여 "기본법은 청년 스스로 이겨내야 했던 어려움을 국가가 함께 나누겠다는 약속"이라며 "당사자인 청년들의 노력으로 청년기본법이 제정된 것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SNS에 '청년과 함께 꿈을 이루겠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서명운동을 비롯해 당사자인 청년들이 앞서서 노력하고, 지차체의 '청년 기본조례' 등이 축적돼 맺은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시대에 따라 청년들 어깨에 지워진 짐도 달라져 왔다"며 "어르신들이 청년이었을 때 식민지와 전쟁, 가난의 짐을 떠맡아야 했다. 산업화와 민주화 시대에 청춘을 바친 세대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의 청년들에게는 일자리, 주거, 소통, 참여, 복지, 삶의 질 문제를 비롯해 예전보다 훨씬 복잡하고 다양한 문제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정부는 청년들이 겪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왔지만 여전히 부족하다"며 "보다 자유롭게 삶의 경로를 선택하고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무앗보다 우리가 코로나를 이겨내며 '모두를 위한 자유'를 실천했듯이 서로가 서로를 지켜줄 수 있다는 믿음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청년기본법 시행으로 정부와 지자체는 청년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청년들은 정책 결정의 주체로 참여할 법적 기반이 마련됐다"며 "정부는 법에 규정된 책무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는 한편, 더 좋은 정책이 제때에 더 많은 청년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청년 정책은 주체가 되어야 제대로 만들 수 있다"며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통해 청년들이 더 많은 목소리를 내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28일 국무회의에서 '청년기본법 시행령' 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g1asia@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