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심상정, 류호정 '국회 복장' 논란에...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8-06 14:03

심상정 정의당 대표./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기자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6일 같은 당 류호정 의원의 ‘국회 등원 복장’에 대해 논란이 지속되자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 여성이 사랑하는 출근 룩이다. 국회는 국회의원들의 직장”이라며 “국회의원들이 저마다 개성 있는 모습으로 의정활동을 잘 할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시민의 모습을 닮은 국회가 더 많은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그러면서 다양한 옷을 입고 입고 회의를 진행하는 유럽연합 회의 모습 사진을 공유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기자

한편 본회의에 분홍색 원피스를 입고 출석해 논란의 당사자가 됐던 류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중년 남성 중심의 국회라고 한다. 그것이 검은색, 어두운색 정장과 넥타이로 상징되는 측면이 있다”며 “이런 관행들을 조금 깨 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