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홍준표 "총선 압승 취해 폭주하던 문정권 큰 위기 맞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8-10 00:00

홍준표 무소속 의원./아시아뉴스통신=서유석 기자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8일 “총선 압승에 취해 폭주하던 문정권이 큰 위기를 맞았다”고 전망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9월이 되면 부동산 폭동으로 문정권이 무너질 거라고 이미 예측 한바 있었습니다만 붕괴 순간이 더 빨리 오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 중심으로 폭주하다 치명상을 입고 비틀거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내각은 법무 난맥상 추미애,대북 난맥상 이인영,외교 난맥상 강경화,국방 난맥상 정경두,경제 난맥상 홍남기,부동산 난맥상 김현미가 나라 망치는 대 활약을 하고 있고, 국회는 폭주기관차 처럼 김태년 기관사가 문재인 기차를 초고속으로 탈선 운행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MB시절 4대강 정비에 이은 지류,지천 정비를  하지 못하게 그렇게도 막더니 이번 폭우 사태 피해가 4대강 유역이 아닌 지류,지천에 집중되어 있다는 사실을 그대들은 이제사 실감 하느냐”며 “이미지 정치가 이렇게 나라를 망치는데도 아직도 이미지 정치에만 집착 하냐”고 쏘아붙였다. 


홍 의원은 “나라를 위한 진정성 없이 1회성 이벤트로만 순간을 모면 할려는 이미지 정치는 이제 그만 하시고 무너지는 국가체제나 다시 바로 잡으라”고 덧붙였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