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노영민 논란의 '똘똘한 한채' 강남 아파트 팔아.. 차익 '8억5천만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8-12 00:00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제공=노영민 비서실장 SNS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시실장의 서울 서초 반포 아파트가 지난 달 11억 3000만원에 매각해 약 8억5000만 원의 차익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노 실장이 소유했던 한신서래 아파트(전용면적 45.72㎡)가 7월 24일 11억3천만원에 거래됐다.
 

노영민 비서실장이 소유했던 한신서래 아파트./제공=국토교통부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서면브리핑에서 “노 실장은 7월 24일 반포아파트 매매계약을 체결했고, 현재 잔금 지급만 남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아파트는 2006년 노 실장이 부인과 공동명의로 2억 8000만원에 매입했으며,14년 만에 이 아파트를 팔아 8억 5000만원의 차익을 남겼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직전 매매가가 같은 가격”이라며 “15년 정도 보유한 주택임을 감안해 달라”고 말했다.


노 실장은 지난 달 다주택 참모들을 향해 1주택만 남기고 모두 팔라고 강력 권고한 뒤 자신은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먼저 처분하면서 논란을 됐었다. 


노 실장은 지역구는 버리고 강남의 ‘똘똘한 한 채’를 지켰다는 여론의 비난을 받았다. 결국 노 실장은 지난달 8일 “국민 눈높이에 못 미쳐 송구스럽다”라며 “반포 아파트까지 처분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노 실장은 노 실장은 최근 부동산 정책 실패 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난 7일 직속 비서관 5명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수석비서관 3명을 교체했지만, 노 실장은 교체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