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윤미향 3개월만에 검찰 출석 '정의연 회계 의혹' 수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8-14 00:00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지난 달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힌뒤 지하주차장을 통해 건물을 나가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피의자 신분으로 어제 13일  낮 1시 반쯤 검찰 소환 조사를 받고 있다. 회계 부정 의혹 등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진 지난 5월 이후 3개월 만에 검찰에  출석했다.

윤 의원과 관련한 각종 의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 운영의 불투명성을 지적하면서 처음 불거졌다. 

이후 윤 의원이 정의연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개인계좌로 기부금을 모금했다는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윤 의원을 비롯한 정의연 관계자들이 기부금을 유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윤 의원은 이사장을 맡았던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대책문제협의회(정대협)에서 2018년과 2019년 개인 명의 계좌로 후원금을 모금하고, 안성 쉼터 건물을 2013년 7억5000만원에 매입했다가 최근 4억원에 매각했다는 의혹 등을 받아왔다. 

검찰은 윤 의원이 개인 계좌로 모금한 후원금을 사적으로 유용했는지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안성 쉼터 건물 매입 및 매각 과정에서의 위법 여부 등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윤 의원은 업무상 횡령과 배임, 기부금품법 위반, 보조금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의혹의 큰 줄기는 윤 의원이 개인계좌로 단체의 기부금을 받아 이를 사적으로 유용하고 회계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내용이다. 

앞서 검찰은 정의연 사무실과 마포 쉼터 등을 압수수색했고 자금 추적을 이어왔다. 정의연 쪽은 “윤 의원 계좌를 잠시 이용하다가 단체계좌로 모금액을 옮겼다”며 이미 관련 혐의를 소명했다는 입장이다.

법조 관계자는 여러 의혹을 검증해야 하는 만큼 조사는 늦게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