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용인 우리제일교회 하루새 60명 추가 확진자 발생…경기도 종교시설 집합제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권미성기자 송고시간 2020-08-15 00:00

우리제일교회 확진자 총 72명
​​​​​​​성북 사랑제일교회 14명 늘어 "예배 때 거리두기X"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우리제일교회 공식 사과문.(사진제공=우리제일교회)

[아시아뉴스통신=권미성 기자] 경기도 용인시 소재 우리제일교회에서 하루 사이 교인 등 60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는 등 교회를 중심으로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경기도 용인시 우리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60명이 추가돼 72명이 됐다고 밝혔다.

경기 고양시 기쁨153교회 관련해서도 격리자 1명이 추가 확진돼 24명으로 늘었다.

서울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는 14명이 추가 확진돼 총 19명이 됐다.

방역당국은 종교시설 안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것 때문에 확진자가 크게 늘어난 이유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예배나 성가대, 소모임 등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노래를 하고 대화를 했다는 이유에서다.

또한 마스크를 쓰지 않고 함께 식사를 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종교행사를 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종교시설 안에서 여러 명이 모여 식사를 하거나 소모임을 갖는 것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경기도는 최근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하자 교회·성당·절 등 모든 종교시설에 대해 2주간 집합제한 명령을 내렸다.

최근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연결고리가 불분명한 감염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정부는 엄중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서울시와 경기도를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을 2단계로 강화할지 검토에 착수했다.


al3704@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