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금태섭, 황희 실명 거론에 비판… "'단독범'이라는 말을 쓰다니 제정신인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13 00:00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소속정당, 여야, 진보보수 이런 모든 걸 다 떠나서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다. 어떤 이유에서든 자신이 대표하는 국민을 비난해서는 안 된다”며 “그것은 국회의원의 존재 근거를 부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 장관에게 불리한 사실을 주장한다고 해서 (만약 그 주장이 설령 사실과 다르다고 해도) 국민의 한 사람, 그것도 20대 청년에 '단독범'이라는 말을 쓰다니. 제정신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것은 국회의원의 존재 근거를 부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국민이 범죄자라는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촛불정신을 지키자고 한 것이 얼마나 지났다고. 정말 최근에 국회의원들이 여기저기서 앞다투어 한 마디씩 하는 걸 들어보면 눈과 귀를 믿을 수가 없을 정도”라며 “하루종일 말할 수 없이 마음이 답답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황희 민주당 의원은 “그동안 이 사건을 키워온 현모씨의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며 “당직 사병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며, 공범 세력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의원은 처음에 당직 사병의 실명을 공개했다가 네티즌들의 비판이 커지자 이름을 삭제했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