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7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주호영, "윤미향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맞다"... 여야,추경안 심의 일정 합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9-16 00:01

국민의힘 주호영원내대표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5일 검찰에 기소당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추미애 장관에게도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위안부 할머니 관련 정의연(정의기억연대) 활동 때문에 비례대표로 추천됐는데, 활동 과정에 이렇게 불법이 많았으니 추천 명분이나 이유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의연 시절에 어떤 방식으로 활동했는지 어떤 방식으로 영업했는지가 어제 기소로 전모를 드러냈다"면서 '윤미향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의원의 공천을 밀어붙인 민주당 역시 책임을 피할 수 없다며, 윤 의원을 사퇴시키거나 제명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만나 추경안 심의 일정을 이같이 합의했다. 다만 구체적인 사업 내역에 대한 협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18일에는 국회 예결위가 전체회의를 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국무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한다. 이후 주말에 자료를 검토한 후 21일 오전 8시부터 추경심사소위를 가동하기로 했다.

다만 향후 심사 과정에서 여야가 세부 사업을 조율하지 못하면, 본회의 처리가 지연될 수 있다. 야당은 여당이 추진하는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사업에 반대하고 있다. 

일단 양측은 통신비 안을 비롯해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전국민 독감 무료 백신’ 사업까지 모두 테이블에 올려두고 타당성을 검토하기로 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