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7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차기 금고에 부산은행과 국민은행 선정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9-16 18:07

제1금고에 부산은행, 제2금고에 국민은행 심의‧의결
최종 확정 후 오는 2021년부터 4년간 시 금고 업무 수행
부산시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부산시는 16일 오전 10시부터 아르피나에서 금고지정심의위원회를 열어 제1금고에 부산은행, 제2금고에는 국민은행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금고 약정기간이 오는 12월 31일 만료됨에 따라 지난 5월 27일 '부산시 금고지정 및 운영 조례' 개정과 내부방침을 통해 경쟁 방법을 채택했다.

이에 따라 차기 시 금고를 담당할 금융기관을 공모한 결과, 제1금고 부문에는 부산은행, 제2금고 부문에는 국민은행, 농협은행이 각각 참가했다.

시의 제1금고는 일반회계와 18개 기금을, 제2금고는 공기업특별회계 2개, 기타특별회계 15개를 취급한다.

이들 3개 은행에 대해 오늘 부산시 금고지정심의위원회에서 심의·평가한 결과, 일반회계와 기금을 담당할 제1금고에는 단독 신청한 부산은행을, 특별회계를 담당할 제2금고에는 평가 결과 최고 점수를 받은 국민은행을 심의‧의결했다.

시는 내부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이날 심의에는 시의원, 교수 등 각계 전문가 10명의 심의위원이 참가해 은행들의 금고 신청제안서를 바탕으로 심의․평가하는 방법으로 이뤄졌다.

또한, 금융기관의 신용도, 대출 및 예금 금리, 지역주민의 이용편의성, 금고업무 관리 능력, 지역사회기여 및 시와 협력사업, 지역재투자 실적 등을 평가했다.

한편, 선정된 은행들은 10월 중으로 부산시와 금고 약정을 체결한 뒤, 내년 1월 1일부터 4년간 시 금고를 맡게 된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