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7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윤미향 당직과 당원권 정지…민주당 "기소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17 00:00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사기와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의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에서 "윤 의원에 대한 검찰 기소를 당으로써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공식적으로 사과를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시민단체의 국가 보조금 사용에 대해 투명성을 높이는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징계가 가볍다는 지적도 나오고있다. 윤 의원은 당내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박탈됐지만 당내에서는 제명을 하거나 탈당 권유는 없었다.


국민의힘은 “공천에 대한 책임을 다하라”며 출당조치와 제명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조국 흑서’ 공저자인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16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파트 동대표보다 못한 당직을 내려놓으면서 생색을 낸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이날 블로그를 통해 “윤미향은 의원직은 유지한 채 당직을 사퇴하고 당원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말한 게 고작”이라며 “무슨 큰 선심이라도 쓰는 것처럼 말했지만, 그가 맡은 당직은 ‘중앙당 중앙위원, 대의원,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회’가 전부로 차라리 아파트 동대표가 더 끗발이 좋을 것 같다”고 비난했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