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19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與, 추미애 아들 안중근 비유에.. 안철수 "망언 당장 거두고, 사죄하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17 00:00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논란과 관련해 안중근 의사의 말을 거론한 것을 두고 “망언을 당장 거두어 들이고,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것에 대해 사죄하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당에서 추장관의 아들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안중근의사의 말씀을 몸소 실천했다고 한다”며 “지하에 계신 순국선열들께서 통탄하실 일입니다. 정말 막나가도 너무 막 나가는 것 아닙니까”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순흥 안씨의 한 사람으로서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비난했다. 


안 대표는 순흥 안씨(順興 安氏)로 안 의사와 성씨가 같다.


앞서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해당 논평을 통해 “추미애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 군인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했다


이같은 논평에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당 등에서 비판이 이어졌다.


이에 박 의원은 “오늘 대변인 논평에서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하겠다”고 했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