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정세균 "개천절 집회시 구상권 청구.. 8・15 집회 생각하면 화가 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18 00:00

정세균 국무총리./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개천절 집회 강행 움직임에 대해 17일 “방역을 방해하거나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결과를 초래하면 책임을 묻고 경우에 따라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공권력을 총동원해 8・15 집회 재판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 확고한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8・15 집회를 생각하면 화가 난다”며 “개천절에 또 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더 화가 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개천절과 추석연휴를 중심으로 한 집회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서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그것은 법으로 보장돼 있고, 막을 수 있는 길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전 국민적 방역 전선에 균열을 내려는 집단이 있어 걱정”이라며 “광화문 집회로 코로나19 재확산을 불러온 극우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재차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과 정부에서 집회 자제를 여러 차례 호소 드렸음에도 일말의 반성도 없이 또다시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려는 극우단체의 파렴치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도 “몇몇 분들이 헌법에 보장되어 있는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집회 신고를 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헌법 그 어느 곳에도 공공의 안녕이나 국민의 건강, 생명을 위협하는 것이 집회·시위의 권리라고 명시해놓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 어차피 외부에서 모인다고 해도 100명 이상 모일수가 없다. 100인 정도가 모여서 집회와 시위를 하실 거면 온라인 비대면 집회·시위를 진행하는 것은 어떤가. 집회를 하는 분도 안전하고 그 집회를 바라보는 분도 안전할 것”이라면서 “온라인 비대면 집회 시위를 제안 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광화문 집회를 주최한 ‘8ㆍ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 등은 다음달 3일 개천절에도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16일 밝혔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