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추미애 "제 아들이 참 고맙다..엄마 신분 내색 않고 자기 길 헤쳐 나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18 00:00

추미애 법무부 장관./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에 대해 “저는 제 아들이 참 고맙다”며 “평범하게 잘 자라주고 엄마의 신분을 내색 않고 자기 길을 헤쳐나오고 있다”고 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제가 아들에게 당 대표여서 미안했고 지금도 미안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것이 아들, 딸들에게 더 비화되고 사생활 캐기로 번지는 것이 가족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공인이고 당 대표여서 미안했고, 지금도 미안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추 장관은 “양심을 걸고 공정과 정의를 흐트러뜨린 적이 없다”라며 “공정과 정의를 실천하지 않고 관심 두지 않은 분들이 억지와 궤변으로 주장을 끌고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의 수사 결과를 묵묵히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아들의 의혹을 제기했던 당직 사병에 대해 “이제 후퇴를 하고 있다. 본인이 직접 제보한 것이 아니라 다른 친구들에게 이야기했고, 그 중 한명이 주간지 기자에 발설했는데 자신이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전화 연결이 됐다고 발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