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진중권, 김홍걸 민주당 제명 처리된 것 "민심 잠재우기 위한 희생양"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20 00:00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9일 재산 신고 누락 및 부동산 투기 의혹을 소명하지 못해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제명 처리된 김홍걸 무소속 의원에 대해 “추미애, 윤미향으로 인해 비등하는 민심을 잠재우기 위해 희생양으로 고른 것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홍걸은 제명해도 의원직 유지합니다. 어차피 제명 당하나 안 당하나 당에는 아무 손실이 없다"라며 “그깟 한 표가 아쉬운 처지도 아니고, 어차피 그 한 표마저 민주당 따라 찍을 테니까”라고 비난했다. 


이어 “희생양도 피 한 방울 안 흘리고 제단에서 살아서 내려오는 그런 양이”이라며 “절대 꼬치가 될 일 없다"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다음 총선에선 수고했다고 지역구 공천 줄 것”이라면서 “민주당의 꾀돌이들이 잔머리를 굴린 거죠. 정작 윤미향과 추미애는 못 내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에 김 의원의 당에서 제명됐다는 기사 링크를 공유하며 “이분(김홍걸 의원)은 그리스도다. 추미애의 죄를 대속하기 위해 잘리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일 후 부활할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라며“윤리를 모르는 자들이 갑자기 윤리적인 척하는 데에는 인간의 머리로는 이해하기 힘든 신의 섭리가 있는 것이다”라고  쏘아붙였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