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김홍걸 "당의 출당 결정 무겁게 받아드려... 감찰 협조 거부 사실 아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20 00:00

김홍걸 무소속 의원./제공=페이스북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재산 신고 누락 의혹과 부동산 투기 의혹 등으로 논란이 된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당으로부터 제명 조치된 이후 자신의 논란에 대해 “결코 조사나 감찰을 피하거나 협조를 거부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했다. 


김 의원실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최인호 대변인의 브리핑에서 '감찰 의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아니하였음'이라는 부분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라며이렇게 말했다.

앞서 전날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긴급 소집한 최고위원회의에서 당헌·당규상의 비상 징계 규정에 따라 만장일치로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최 수석 대변인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10차 최고위원회의를 긴급 소집해 의견을 거쳐 김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라며 “최고위는 비상 징계 및 제명 필요성에 이의 없이 동의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 측은 “당의 출당 결정을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히 받아들인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 측은 “감찰을 피하거나 거부한 적은 없다"라며“18일 오후 민주당 윤리 감찰단 관계자가 의원실로 왔고 자리를 비웠던 김 의원을 대신해 보좌진이 소명 자료 제출과 대면 조사 일정에 합의했다"라고 전했다. 

앞서 김 의원은 4·15 총선 당시 재산신고에서 아파트 분양권과 주요 재산 내역을 누락하거나 사실과 다르게 신고한 것으로 밝혀져 비판을 받아왔다.

총선 직전 재산 신고 당시 사실상 4주택자였지만, 3주택자로 신고한 것이 뒤늦게 밝혀진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강남 아파트를 정리했다고 밝혔으나 차남에게 증여했다. 이 과정에서 세입자 전세금을 한 번에 4억 원 올린 사실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됐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