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 대통령,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주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09-21 00:00

공수처 신설 진행상황과 검경 수사권 조정 및 자치경찰제 추진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9년 2월15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국가정보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번 회의는 지난해 2월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1차 회의 이후 1년 7개월 만에 열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전략회의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 장관급 인사들이 참석하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참석하지 않는다. 1차 회의 때에도 검찰총장과 경찰청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회의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 진행상황과 검경 수사권 조정 및 자치경찰제 추진방안 등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논의가 오갈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0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일 열리는 회의가 추 장관 아들 휴가 특혜 논란 속에서 검찰개혁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차원이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 "어느 누구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회의로 보는 것은 온당치 않은 것 같다"며 "지금 (벌어지고 있는) 판과 연계시키지 말아줬으면 좋겠다. (일련의 권력기관 개혁) 프로그램에 의해 진행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지난해 2월15일 열린 제1차 권력기관 개혁 전략회의에서도 검찰과 경찰 수장이 오지 않았고, 법무부 장관과 행정안전부 장관만 참석했었다"며 "내일 2차 전략회의 역시 법무·행안부 두 장관만 참석한다"고 했다.

2차 전략회의 논의 안건과 관련해서는 "권력기관 개혁 성과와 개혁 추진 방안을 보고하게 된다"며 "향후 과제 점검이 의사에 들어가 있다. 권력기관 개혁의 추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행사"라고 덧붙였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