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국민의힘 긴급진상조사 특위 구성...박덕흠 "수주 문제 없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9-22 00:00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의혹 논란에 대해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 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결백을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21일 가족 명의 건설회사를 통해 천억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박덕흠 의원과 관련해 긴급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진상조사특위와 관련 “신속하게 진상을 밝혀내 응분의 조치를 할 계획”이라며 “이런 사안에 대해 조사경험과 전문능력이 있는 검찰, 경찰 출신, 예산조달 공공수주 등에 관한 전문정책 능력, 경험을 원내외 인사로 구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그간 본인과 가족이 대주주인 건설사들이 피감기관으로부터 천억원대 공사를 편법 수주했다는 의혹과 백지신탁한 건설사 주식이 처분되지 않아 불거진 이해충돌 논란, 여기에 대한전문건설협회장 당시 전 소유주와 공모해 골프장 가격을 200억원 넘게 고가 매입하여 건설공제조합에 손해를 미쳤을 뿐 아니라 이를 총선 자금으로 사용했다는 800억원대 업무상 배임 혐의 등 3가지 의혹을 받아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직후 박 의원의 의혹에 대해 “본인이 기자회견 통해서 자기 입장을 소상히 밝힌다고 하니, 그걸 들어보고서 당의 입장을 내가 정하자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덕흠 의원은 가족 명의 건설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데 대해 2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낙후된 농촌인 저희 지역구의 발전과 지역 숙원사업, 민원의 해결을 위해 국토위원회를 지원한 것이지 개인적인 이익 추구를 위해 국토위를 지원한 것이 결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여당은 제가 국정감사에서 말 한마디 발언했다고 공사가 늘고, 관련 상임위에 배정되었다고 공사가 늘고, 간사로 선임됐다고 공사가 늘었다며 억측을 쏟아낸다”며 “그게 사실이라면 여당 스스로 대한민국 입찰 시스템이 붕괴되었음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족 회사들의 매출액 합계를 표로 만들어 오히려 매출이 떨어졌다고도 반박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