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 대통령 "권력기관 개혁 완결 위해 더욱 매진하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09-22 00:00

국정원, 검찰, 경찰 수장들 참석시켜 제2차 개혁 전략회의 주재
공수처 조속히 출범 할 수 있도록 당정청 합심과 야당 협력 주문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2020.09.21.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그동안 각 기관(국정원, 검찰, 경찰)의 권한을 조정하고 배분하거나 법과 제도를 일부 수정하는 정도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 다시 태어난다는 각오로 권력기관 개혁을 추진해왔다"며 "이제 남은 과제들의 완결을 위해 더욱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국정원과 검찰, 경찰 등 권력기관 개혁 전략회의를 가진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1년 7개월만이다.

회의에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을 비롯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측에서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 서영교 행안위원장, 전해철 정보위원장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최재성 정무수석, 김종호 민정수석,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유연상 경호처장,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이광철 민정·김영식 법무·오종식 기획·배재정 정무·유대영 자치발전·신지연 제1부속·탁현민 의전비서관, 강민석 대변인 등이 함께 배석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과 경찰이 합심해 인권보장 규정을 마련한 것은 매우 잘된 일이고 앞으로 국가수사 총역량을 감소시키지 않고 유지해 나가면서 인권친화적 수사풍토를 정착시켜야 한다"며 "수사권 개혁은 당정청의 노력으로 속도가 나고 있지만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마무리를 잘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가수사본부는 경찰수사의 독립성과 수사역량 제고를 위해 매우 면밀하게 설계되어야 할 조직"이라며 "국민들이 경찰수사에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완결성을 높여 출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경찰은 자치경찰제의 시행에 발맞춰 분권의 가치에 입각한 치안 시스템도 안착시켜야 한다"며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사무를 명확히 나누어 지휘감독 체계를 정립하는 것은 새로운 시도인 만큼 관계기관, 시도 자치단체와 긴밀하게 협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2020.09.21.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정원은 대북‧해외 전문 정보기관으로서 오직 국민과 국가의 안위에만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조직과 인력을 새롭게 재편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정부 들어 달라진 국정원의 위상을 보면 정보기관의 본분에 충실할 때 국민으로부터 신뢰 받고 소속원들의 자부심도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은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진척을 이루고 있다"며 "이제 입법 사항은 국회와 긴밀히 협조하고, 입법이 이루어진 것은 조속히 시행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경찰법과 국정원법, 두 개의 큰 입법 과제가 남았다"며 "권력기관 간 균형과 견제를 이루면서 유기적으로 협력할 수 있고 국민의 명령에 더욱 철저히 복무할 수 있도록 입법을 위한 전략이 세워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수처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입법과 행정적인 설립 준비가 이미 다 끝난 상태인데도 출범이 늦어지고 있다"며 "조속히 출범해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당정청이 합심하고, 공수처장 추천 등 야당과의 협력에도 힘을 내달라"고 부탁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권력기관 개혁은 어려운 일이지만 조직을 책임지는 수장부터 일선 현장에서 땀 흘리는 담당자까지 자기 본분에만 충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권력기관 개혁"이라며 "지금 이 시간에도 각자의 자리에서 국민을 섬기고 국가에 봉사하는 데 헌신하고 있는 권력기관 공직자들께 격려를 보낸다"고 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수사체계의 조정과 자치경찰제 도입은 70년 이상 된 제도를 바꾸는 일이므로 매우 어려운 과제이고 우리가 떼는 첫걸음이 신뢰를 키운다면 우리는 더욱 발걸음을 재촉할 수 있을 것"이라며 "권력기관 개혁을 완수하는 그날까지 서로를 존중하고, 격려하며, 힘 있게 추진해 나가자"고 말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