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소병철 의원, “헛다리 잡아, 아시아뉴스통신에 ‘정정 및 반론 보도’ 요청”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기자 송고시간 2020-09-23 11:04

-소 의원 ‘예산확보 노력 없었다’는 문맥이 없지만, 이러한 표현을 지적하면서 정정보도 요청…다만 ’예산을 확보해야 할 사업‘이라고 표현함
- 지난 21일 보도된 부제목에 ’중앙부처에 예산확보 노력 없이…순천시의회와 시 집행부 ‘군림’‘ 표현은 간결하게 적시함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사진=의원 사무실)


[아시아뉴스통신=조용호 기자] 소병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순천시·광양시·구례군·곡성군 갑, 법제사법위원)이 본지가 보도 (지난 21일, [단독] 소병철 의원, 시의회·순천시 ‘하수인 취급’…국책사업, 시의회 해결요구 ‘황당’)한 기사의 본문 내용 중 미래형을 과거형으로 ‘오인’하고 정정보도 및 반론 보도을 요청했다.
 
소병철 의원이 본지 전남취재본부 조용호기자가 보도한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 요청과 이러한 요청이 받아들이지 않을 때 민·형사상 등 가능한 모든 법적 구제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혀왔다.
 
소 의원실은 지난 22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아시아뉴스통신 본사에 이메일을 통해 ‘아시아뉴스통신 보도에 대한 정정보도 청구’ 공문을 발송했다.
 

이 공문에 따르면 소 의원은 해당 기사에 일부 사실관계가 맞지 않는 부분이 있음을 확인하고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 제15조제1항 및 제16조제1항에 의거 정정 및 반론 보도를 요청했다.
 
그 근거로 ‘소병철 의원이 중앙부처에 예산확보 노력 없이(과거형), 중앙정부에서 추진하고 또 국회의원이 예산을 확보해야 할 민생현안 사업 일부를 순천시의회와 시 집행부에 전달하는 등 이들 기관을 군림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라는 문구를 문제 삼아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이 의원실은 더 나아가 ‘소 의원이 중앙부처에 대해 예산확보 노력이 없었다는 점은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서 단정할만한 어떤 근거도 없기’에 이를 바로 잡아 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본지 보도 본문에는 ‘소 의원이 중앙부처에 예산확보 노력 없이’란 과거형 단어는 사용하지 않았으며, 반대로 미래형인 ‘순천시 지역구 국회의원이 중앙정부에서 추진하고 또 국회의원이 예산을 확보해야 할 민생현안 사업 일부’라고 명확하게 표현했다.
 
다시 말해 소 의원실에서 정정보도를 요청한 그 대목은 소 의원이 예산확보를 ‘게을리’했다는 단정된 기사는 결코 아니다,
 
소 의원이 직접 챙겨서 예산확보를 할 테니까 시 집행부는 사업 기안서를 작성해서 관련 중앙부처에 예산을 올려라’라는 등 진보적인 사고방식이 아닌 반대로 권한도 없는 시의회에 공문을 통해 ’(집행부) 각 부서에서 지원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록 ‘독려’하라는 공문을 전달했다는 것에 문제 제기했을 뿐이다.
 
특히 공문에는 ‘독려’(국어사전=감독하며 격려함)란 단어가 명시되어 있으며, 이는 순천시를 감독하라는 뜻으로 다시 말해 하부조직을 감독하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소 의원실은 위와 같은 내용 일부를 순천시청 출입기자 등 각 언론사에 본지와 본지 기자가 ‘오보’를 했다며, 정정 및 반론 보도 요청을 하면서 이와 같은 요구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민·형사적으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이메일을 통해 공개했다.
 
이에 대해 본지는 소병철 의원이 순천시의회에 발송한 공문을 면밀히 분석해서 추가 보도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 더 나아가 의원의 역할을 넘어 자치행정권과 조직권 침해와 직권남용, 갑질 등 기본의 선을 넘어간 것에 대해 집중 취재 보도할 계획이다.


cho55437080@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