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민주당, 박덕흠 자진 탈당에도… 파상공세 "민간인 신분으로 수사 받길"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24 00:00

박덕흠 국회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피감기관으로부터 가족 명의의 건설사를 통해 수천억원대의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있는 3선의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이 23일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박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며, 파상공세를 펼치고 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박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은 반성도 사과도 없이 본인의 억울함만 토로하는 기자회견이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이 아닌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가 수사를 받기 바란다”면서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정치개혁 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키고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인 윤창현 의원과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을 받고 있는 조수진 의원 등에 대한 재발 방지책을 촉구했다.


TF 단장을 맡은 신동근 최고위원은 “부정부패와 이해충돌에 관한 당사자의 엄중한 조치를 촉구하고 깨끗한 정치를 위한 제도적 개선책을 마련하는 것이 TF 취지”라고 밝혔다.


앞서 박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불거진 의혹은 제 개인과 관련된 의혹이기에 진실을 규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판단이 옳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건설업계 현장의 고충을 너무나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전문성을 발휘하기 위해 국토위에 있었다”며 “직위를 이용해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우는 일은 결단코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박 의원은 “무소속 의원으로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