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北 피살사건, 이낙연 “변화가 있는 것 같다”, 이재명 “국민 안전・생명 우선”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26 00:00

이재명 경기도지사,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제공=경기도청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우리 국민 피살사건에 사과한 것에 대해 “과거 북측의 태도에 비하면 상당한 정도의 변화인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과거 북측의 태도에 비하면 상당한 정도의 변화인 것으로 보인다”며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이 흐르는 것처럼 남북관계가 엄중한 상황에서도 변화가 있는 것 같다고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북한 측이 보내온 통지문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대표는 “박왕자 씨 희생 사건과 판문점 도끼 만행, 연평도 피격, 서해교전 등 (앞선 사례와 비교하면) 상당한 변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들(북한)의 행동준칙에 따라 사살했다고 하는 게 남북관계의 변하지 않은 냉엄한 현실을 드러낸다고 했지만 이런 현실에서도 변화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그 어떤 것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일 수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그간 한반도 평화 구축에 노력을 기울여온 경기도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받아들이고 있다”며 “접경지역 1370만 경기도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도지사로서 북한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북한 당국에 책임있는 해명과 사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아울러 경기도민의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강력한 재발방지 조치를 묻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어떤 것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