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북한 사과 사흘만에 공동조사 거부 "군사분계선 침범행위 중단해야" 엄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9-27 11:16

북한 사과 사흘만에 공동조사 거부 "군사분계선 침범행위 중단해야" 엄포


남한이 서해에서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공무원 수색 작업을 벌이는 것에 대해 북한은 "우리는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시킬수 있는 서해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행위를 즉시 중단할것을 요구한다"고 27일 밝혔다.

와대가 북측에 제의한 추가·공동 조사는 사실상 거부했다. 대신 북한은 자신들이 시신 수색 작업을 고려하고 있으며, 수습 시 남측에 넘겨줄 방법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작전을 벌리든 개의치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북한은 "지난 25일 우리는 현 북남관계국면에서 있어서는 안될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남측에 벌어진 사건의 전말을 조사통보했다"면서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북과 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훼손되는 일이 추가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안전대책들을 보강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