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뉴스홈 청와대
靑, 우리 공무원 피살사건 공동조사 北에 거듭 요청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09-28 00:00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 요청
지난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 DB /2020.09.25.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가 27일 북한의 우리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거듭 공동조사를 요구했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 결과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서욱 국방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안보실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 주재 안보관계장관회의는 정부 출범 이후 이번이 처음으로 이번 우리측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북한 김정은 최고지도자가 나서서 대남 사과 조치를 했던 만큼, 실무급인 NSC 상임위가 아닌 대통령이 전면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서주석 1차장은 이날 회의 결정사항에 대해 먼저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의 차이점이 있음으로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며 "남과 북이 각각 조사한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길 바란다"고 했다.
 
인천해양경찰이 26일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우리측 공무원 A씨의 시신과 소지품을 찾는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제공=인청해양경찰서)2020.09.26.

이에 우리측은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북측에 전했다.

또 "시신과 유류품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NLL(북방한계선)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 수색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 보도문를 통해 "우리는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 작전을 벌이든 개의치 않는다"라며 "그러나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한편 북한이 이번 사건에 대해 김정은 최고지도자가 사과를 표명했고 시신 수습시 인도의사를 밝힌 가운데 우리측이 거듭 제안한 공동조사 요구와 정보교환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 놀지 귀추가 주목된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