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홍문종 대표 “민족 역량 총집결 역사의 현장에 받들어져야 할 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은해기자 송고시간 2020-09-28 00:00

영등포구청앞에 친박신당 현수막을 볼수 있다.

[아시아뉴스통신=김은해 기자]추석이 사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명절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또 이에 따라 거리 곳곳에는 추석명절을 알리는 메시지가 시민들에게 전해진다.
 
친박신당은 이번 추석 명절을 맞아 거리 곳곳에 내건 현수막을 통해 추석 귀성 인사를 대신하고 있다.
 

친박신당 홍문종 대표는 추석 명절 메시지를 통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하는 조상님들의 말씀이 있습니다”면서 “그렇지만 지금의 현실은 암울하기 그지없어 한가위에 한걱정을 해야 하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도 극복해야하고 무너져가는 서민경제도 살려내야 하지 않겠습니까”라면서 “안보걱정은 말할 나위도 없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또 “조상의 지혜를 모아 이번 한가위는 국난 극복 즉 한국경제 회복 그리고 자유와 민주를 근본으로 하는 조국의 통일을 기원해야 할 때”라면서 “어느 때보다 우리 민족의 역량이 총 집결되어 역사의 현장에 받들어져야 할 때가 아니겠습니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가족 친지들과 즐거운 명절 보내시고 아울러 민족의 안위와 역사의 소망이 간절하게 바쳐질 수 있기를 염원 드립니다”고 기원했다.
 


khh9333@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