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진중권 “정부・대통령, 국민 생명 지키기 위해…기능 발휘했느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9-28 00:01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7일 북한의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현재로서는 그저 통일전선부의 통지문이 한 장 왔을 뿐, 북한정부나 국가원수의 공식사과가 있었던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대북규탄 결의안은 채택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통해 “북한이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사과를 한 것은 평가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보다 중요한 것은 이번 사태에서 '국가의 역할'을 따져 묻는 것”이라면서 “상황의 인지, 상황의 평가, 상황의 보고와 대처에서 정부와 대통령이 과연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 했어야 할 기능을 제대로 발휘했는가. 그리하여 상황에 대한 오판과 안이한 자세로 인해 혹시 살릴 수도 있었을 사람을 살리지 못한 것은 아닌가. 국회에서 따져 물어야 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남북관계 개선, 물론 중요합니다. 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의 생명”이라면서 “둘이 충돌할 때 어느 가치를 앞세워야 할지, 우리에게는 분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 두 체제의 가장 중요한 차이인지도 모른다”며 “북한에 이를 분명히 알려야 합니다. 북에서는 국가적 대의를 위해 개인의 희생은 묻어두고 넘어가는 게 당연할지 몰라도, 남한은 다르다는 것을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