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연구원, 미래 부산의 중심지 체계 ‘넷톰 시티’ 제안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윤혜정기자 송고시간 2020-10-12 17:32

“시민 삶의 질과 도시경쟁력 향상 위해 부산 중심지 체계 재편 필요”
부산을 중심으로 한 ‘네트워크 도시화’.(사진제공=부산연구원)

[아시아뉴스통신=윤혜정 기자]

부산 도시공간구조 차원에서 시민 삶의 질을 높이고 도시경쟁력을 키워나가기 위해서는 부산 중심지 체계의 재편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부산연구원은 12일 BDI 정책포커스 ‘미래 부산의 중심지 체계, 넷톰 시티(Netome City) 제안’이라는 보고서를 내고 부산의 중심지 체계 재편의 필요성을 지적하고 구상안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근래 도시를 둘러싼 기후변화와 과학기술 변화가 강하고 빠르게 진행돼 미래 불확실성이 증폭되고 있다. 또한 첨단 과학기술에 기반한 교통·통신 체계의 급속한 발달은 기존 도시들의 네트워크화를 촉진하고 있다. 

보고서를 작성한 박상필 연구위원은 “이처럼 네트워크 도시 집적화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모도시(母都市)인 부산의 중심지 체계의 재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짧은 시간에 임시방편적으로 확장해 온 부산 도시공간구조의 한계를 극복하고 부산의 고유한 매력성을 토대로 주변 지역을 아울러 지속적인 도시 경쟁력을 키워 나가기 위해서는 도시 기본 골격에 영향을 크게 미치는 중심지 체계의 재편을 시도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박 연구위원은 “기존에 부분적으로 논의돼 온 광역도시권, 부산 중추도시생활권, 동남권(광역경제권), 동해안 글로벌 도시권의 한계를 아우르는 네트워크 도시화를 위한 도시공간구조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부산 중심지 체계 재편의 미래상으로 ‘넷톰 시티’를 제안했다. 

넷톰 시티는 자연의 질서를 배경으로 시민의 안전하고 건강한 삶을 지속시키는 다양한 활동 커뮤니티들이 첨단 교통·통신망으로 네트워크 도시화 되고  인공지능(AI) 기반 4차 산업혁명의 활력이 그 속에 자연스럽게 흐르고 퍼져나가는 도시를 의미한다. 

박 연구위원은 넷톰 시티 실현을 위해 ▲분산결절 기능집중형의 도시 중심지 체계로 재편 ▲실제 활동 기반 권역별 미래 발전 계획 수립 ▲맞춤형 중심지 정비와 재생방식 개발·적용 ▲계획권의 중심지 지역 공동체에 단계적 이양 필요 등을 제시했다. 

그는 “주변 도시와 지역, 다른 모도시로서의 위상과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부산시 행정구역을 넘어서 작용하는 중심지 확장성을 견지하고 권역별 결절지에 기능의 계층성을 확대해야 한다”며 “세계 도시 중심지와 경쟁할 수 있는 중심지와 시민 생활을 지원하는 중심지를 설정해 도시 활동 범위를 넓혀 부산의 중심지 위상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실제 활동 기반 권역별 미래 발전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며 “특수한 경제활동 클러스터가 형성돼 온 부산항과 서면 지역, 해운대와 센텀 지역 등을 부산의 미래 중심권으로 설정해 등록엑스포,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경부선 철도지하화 사업 등과 연계해 집중 육성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변화하는 도시 여건에 적응해 중심지별 특성에 맞는 지속 발전과 실행 방법 개발·적용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양하게 존재하는 중심지가 갖춰야 할 기능성을 고려해 현재 중심지 상태를 구체적으로 진단해 중심지 정비와 재생 방식에 접목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민생활의 질과 밀접한 생활권 계획의 역할과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중심지 계획권의 조정과 지역 공동체로의 단계적 이양도 필요한 것으로 제시됐다. 

박 연구위원은 “부산 전체를 골격적으로 다루는 거시계획부터 시민 삶의 질을 자세히 다루는 미시계획까지 정교한 계획 체계를 마련하고 지역 균형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중심지 체계와 생활권 체계를 결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이를 실현하기 위해 단기로는 공공에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협력계획 방식 접목, 중장기로는 지역주민 주도의 계획 수립 단계적 허용, 지속적인 지역 공동체 배양 지원, 지역 공동체 권리의 제도 기반 구축, 지역 공동체 회복과 재창조 사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topnews3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