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조정훈, “한전, 갑질문화 뿌리 뽑아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10-15 23:46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국내 공기업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의 갑질문화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정훈 의원실에 따르면 2019년 한전의 윤리경영 인식진단 자체 조사 결과에 따르면, ‘19년 직장 내 괴롭힘·성희롱 경험/목격에 ‘자주 있음, 가끔 있음’에 응답한 직원들은 무려 583명이다. 

‘비밀 보장이 안 된다’는 응답이 무려 46.3%이었다. 괴롭힘, 성희롱에 대한 신고는 2.6%에 불과한 것도 이 때문이다. 한전이 조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고위직의 윤리경영 솔선수범’이 5점 만점 중 ‘17년 4.42 → ‘19년 3.96으로 급락했다. 


대한민국 청년들이 가장 선망하는 공기업의 조직문화가 과거에 머물러 있다는 것을 그대로 드러내 주는 민낯이다.

그 외에도 윤리경영 인식진단 대부분의 항목이 ‘17년보다 하락했다.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은 ‘업무처리 시 연고 관계의 영향’으로 ‘17년 3.78 → ‘19년 3.15를 기록했다. 조정훈 의원은 “공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데 연고 관계가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공정성·투명성을 크게 저해하는 행위”라며, “반드시 한전은 이런 의혹들을 해소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관행’ 항목은 ‘17년 4.62 → ‘19년 4.30으로 하락했다. 국내 최대 공기업 한전과 연관된 사업체만 약 300여 곳이다. 레드휘슬(공익제보)에 따르면, 모 본부장은 “자신이 감사에 관여하고 있음을 직접적으로 드러내며, 투서를 넣은 사람의 자리를 없애버려야 한다”고 공개석상에서 발언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