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4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도 농업기술원, 신품종 마늘 ‘대사니’ 보급 준비가 끝났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장하준기자 송고시간 2020-10-16 15:32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장하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2020년 9월부터 2021년 6월까지 농업기술원 육성 신품종 ‘대사니’ 마늘 보급을 위한 증식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동부지역 마늘 재배면적은 735농가·198ha로 주 재배품종은 ‘남도’ 마늘이다. 그러나 오랜 기간 재배되면서 종구의 계속적인 사용으로 바이러스 감염 등에 의한 생산성 저하로 우량종구 공급이 필요한 실정이다.

‘대사니’ 마늘은 남도마늘에 비해 구중이 무거워 수량이 18% 많을 뿐만 아니라, 잎마름병에 강하고 주아 증식에 이용되는 대주아 발생 비율이 높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올해 ‘마늘 우량종구 생산·공급’을 위해 사업비 1억5,500만 원을 투입해 1,650㎡의 하우스 시설을 완공했으며, 10월 6∼7일에 본격적인 농가 보급에 앞서 사전 재배특성 검토 및 홍보를 위한 씨마늘 인편 200kg, 통구 60kg를 파종했다.

2021년에는 ‘대사니’ 씨마늘 보급을 위한 조직배양 순화구 3차 종구를 파종해 증식 후 김녕농협에 1ha분량의 씨마늘을 농가 채종포용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흑색유공비닐, 녹색PE비닐 등 멀칭에 따른 마늘 생육 비교실증 시험을 추진한다.

앞으로 월동 전·후 지상부 생육특성, 수확 후 지하부 및 지상부 생육특성을 조사해 멀칭비닐별 인편 크기 및 수량성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또한, 농산물원종장에서 농가 채종포용 씨마늘을 공급받아 김녕농협과 협력해 흑색유공 비닐멀칭 재배 2,640㎡의 노지 증식포를 운영한다.

이를 위해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증식 실증포장 적정성 검토, 실증농가 기술지도 등을 지원하고 김녕농협은 실증농가 및 증식포 선정, 자율교환 씨마늘 공급 등을 분담 추진한다.


오승진 농촌지도사는 “농업기술원 육성 신품종 대사니 우량종구 보급을 통해 품질향상, 수량증대 등 제주마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kwns4424@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