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정청래 “국민의힘은 김종인 독재시대..이분 민주주의와 거리 멀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10-18 00:00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제공=국회사무처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국민의힘을 향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독주체제 독재시대”라며 “독재는 민주주의를 싫어한다”라고 지적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은 지금 김종인 독재시대’이라는 제목으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국민의힘 내부에는 재보궐 선거 후보가 안 보인다'는 말을 했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정 의원은 “당 대표가 자당을 향해 연일 거명되는 자당 후보를 디스하고 있으니 출마하려는 사람들이 부글부글 끓는 것은 당연하다”라며 “이당저당 김종인 선생은 왜 자꾸 이런 말을 할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사 “첫째, 진짜 경쟁력 있는 후보가 없거나 둘째, 내 맘에 드는 후보를 아직 못 찾았거나 셋째, 거론되는 후보군이 죽도록 싫거나 넷째, 아직은 나만 스포트라이트를 받아야 하거나 다섯째, 내 입만 쳐다보고 다들 조용히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내가 예전부터 예언했듯이 이 분은 조직적 관점이 부족하고 세상이 본인 위주로 돌아가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라며 “나보다 잘난 사람 있으면 나와 봐. 이분은 민주주의와 거리가 멀다”라고 지적했다. 

또 “조직은 없고 나만 있다. 그도 그럴것이 이 분은 낙점으로 비례대표 국회의원만 했지 지역구 국회의원은 한번도 못했다. 대중적 스킨쉽 제로에 가까운 정치인”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빼낸다고 당명, 당 색깔, 당사 등 임시직 비대위원장 시절에 중요사안이 속속 결정된다. 박힌 돌들은 조용히 침묵 중”이라며 “독재는 민주주의를 싫어한다. 내부 구성원들은 부지불식간에 독재에 말 못하고 그렇게 길들여지고 있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내부에 뜻있는 분들의 분발을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