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뉴스홈 국내사진
안동 '부용대' 알고 보니 영화 촬영 명소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채봉완기자 송고시간 2020-10-18 16:24

'부용대'는 경북 안동하회마을의 서북쪽 강 건너 해발 64m 절벽으로, 정상에서 마을 전체를 조망할 수 있다. 부용대라는 이름은 중국 고사에서 따온 것으로 부용은 연꽃을 뜻한다. 처음에는 북애(北厓)라 했는데 이는 하회의 ‘북쪽에 있는 언덕’이라는 뜻이다. 아래로 낙동강이 굽이쳐 흐르는 곳에 옥연정사와 겸암정사, 화천서원이 자리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김명민, 한지민, 오달수가 주연해 관광객 478만명이 관람한 영화 '조선명탐정:사라진 놉의 딸(2014)'이 촬영됐다. 깎아 지르는 듯한 부용대 절벽에서 김민(김명민 분)과 서필(오달수 분)이 쫒기는 장면이었다. 하회마을 전체가 항공촬영되어 또렷이 잡혔다. 이 외에도 신하균, 장혁 주연의 영화 '순수의 시대(2015)', '궁합(2018)', '왕을 참하라(2017)', KBS2 드라마 '황진이(2006)', KBS2 드라마 '추노(2010)', MBC 드라마 '투윅스(2013)', KBS2 드라마 '조선총잡이(2014)' 등이 촬영됐다./아시아뉴스통신=채봉완 기자


chbw27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