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인천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에 종합병원 설립 검토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0-10-21 16:53

“영종 의료시설 확충 방안 다각도로 검토”
허종식 국회의원(인천 동구미추홀구갑)./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국내 첫 민간제안으로 추진되는 항만재개발 사업인 ‘인천항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일명 ‘한상드림아일랜드’)에 종합병원 설립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국회의원(인천 동구미추홀구갑)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사업면적 332만㎡ 가운데 1만5553㎡(약 4799평)가 의료관광시설 부지로 토지이용계획이 확정됐다.
 
의원실 확인 결과 사업시행사인 ‘세계한상드림아일랜드’는 의료관광시설 부지에 종합병원을 유치한다는 방침에 따라 서울 소재 A 병원 측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A병원 측은 최근 현장 답사를 마쳤고 세부 계획에 대한 검토에 나서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36홀 골프장과 골프빌리지 등 체육시설 외에 해양문화관광지구로서 아직까지 이렇다할 투자유치 성과가 없는 가운데 병원 설립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것이다.
 
A병원 측 관계자는 “암치료센터로 특화하는 동시에 피부, 성형 등 의료관광에 중점을 둔 사업성을 검토하고 있다”며 의원실에 밝혔다.
 
2018년 부속 병원으로 국제병원을 개원한 A병원은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도보이동형 워크스루를 개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해당 부지는 도시계획상 자연녹지로서 건폐율과 용적율이 각각 20%, 80%에 불과해 300병상을 확보하긴 쉽지 않을 거란 관측이지만, 상대적으로 저렴한 땅값이 장점으로 꼽힌다.
 
허종식 의원은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에는 영종하늘도시와 미단시티에 종합병원을 지을 수 있는 의료부지가 있고, 인근 영종과 청라 사이에 있는 영종도준설토투기장에도 의료관광부지가 계획돼 있다”며 “다만, 병원 유치를 성사하기 위해 어떤 정책을 추진해야 할지가 관건인 만큼 인천시, 보건복지부 등과 함께 다각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