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뉴스홈 청와대
文대통령, 덴마크·인도에 '유명희' 지지 부탁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10-22 09:41

유명희 본부장 WTO 사무총장 당선 위해 강행군
(©청와대)

청와대는 21일 문재인 대통령께서 메테 프레데릭선 덴마크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 간 통화를 통해 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지지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유 본부장 당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면서 이번 주에만 사흘 동안 여섯 명의 정상과 통화를 했으며, 내일도 두 차례 정상 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및 오후 4시30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통화에서“차기 WTO 사무총장은 국적보다는 자질, 다자주의에 대한 진정성, 정치적 영향력을 갖춘 후보여야한다”라며“한국 유명희 본부장이야말로 통상 분야 전문성과 현직 통상장관으로 구축한 네트워크, 정치적 리더십을 고루 갖춘 후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선진국과 개도국 간 첨예한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WTO 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최적임자인 유명희 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강 대변인은 이에 양국 총리는 유명희 본부장의 최종 라운드 진출을 축하하면서, 뛰어난 역량과 WTO 개혁에 대한 비전, 그리고 통상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갖춘 유명희 본부장의 최종 라운드 선전을 기원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내년에 한국에서 열리는 제2차 P4G 정상회의에 제1차 P4G 개최국이자 환경 분야 모범국인 덴마크의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

이에 프레데릭센 총리는 덴마크 차원에서도 내년 P4G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문 대통령에게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한국과 인도가 코로나 대응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협력적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야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특히 모디 총리는 모든 나라가 코로나 대응으로 분주한 상황에서도 한국은 코로나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며, 문 대통령과 한국 국민에게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문대령이 정상통화한 국가 중 인도의 경우는 WTO 아시아개도국 그룹(몽골,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31개국)과 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방글라데시, 파키스탄 등 8개국)의 주요 회원국으로, 아시아 개도국 및 남아시아 국가 내 유명희 후보에 대한 지지 여론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