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같은 제조번호 독감 백신 사망자 나와...“접종해야” “중단해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10-23 07:00

22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답변하고 있다./제공=국회사무처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인플루엔자(계절 독감) 백신을 접종 받은 뒤 사망한 사례 중 제조번호가 동일한 백신이 확인됐다. 사망자마다 백신이 달라 백신 자체의 문제는 아니라고 주장해왔던 방역당국의 설명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백신 자체에 대한 검증 요구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사망자 25명이 접종한 백신은 LG화학, 녹십자, SK바이오사이언스, 보령바이오파마, 한국백신, 사노피파스퇴르 등 6개 제조·수입사의 7개 제품이다. 

제품명은 '보령플루VIII테트라', '보령플루V테트라',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 '코박스인플루4가', '플루플러스테트라', '스카이셀플루4가' '박씨그리프테트라' 등이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은 22일 오후 설명자료를 통해 이날 오후 4시 기준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사례가 25건이라고 밝혔다.

날짜별로 보면 16일에 첫 신고가 발생하고 19일 1건, 20일 4건의 신고가 추가됐는데 21일엔 10건, 22일에 9건 등 신고 건수가 급증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야당 의원들이 국감장에서 “사망 원인을 밝힐 때까지 잠정적으로 (예방접종을) 중단해야 한다”고 질의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현재까지는 12명의 사망자가 접종한 백신과 같은 제조사·제조번호·공정에서 만들어진 백신을 맞은 56만명 가운데, 중증 이상반응이 신고된 사례는 없다”며 “(사망 원인이) 제품 문제라면 바로 중단하는 게 맞다. 그러나 현재 상황에서는 중단할 만한 상황이 아니라는 것이 저희와 전문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오는 23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회의를 열고 백신 접종 중단 여부 등을 포함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