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박성중 '국감'서 위원장에게 반말, 욕설 퍼부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10-24 20:38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 힘 박성중 의원이 박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사진제공=국회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박성중이 화제다.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23일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 도중 발언시간을 더 달라며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원욱 위원장에 거칠게 항의하면서 반말과 욕설이 오갔기 때문이다.

박성중 의원은 발언 시간을 더 달라는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면 이 위원장을 향해 ‘당신’이라고 지칭했다.


이 위원장은 “어디에 대고 당신이냐”면서 목소리를 높였고 박 의원도 “그럼 당신이 뭐냐”고 받아쳤다. 둘은 서로 “여기 위원장이야”,“나도 간사야”라며 감정싸움을 이어갔다.

이 위원장이 “질문하세요, 질문해”라고 하자 박 의원은 “건방지게 반말을 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박 의원 자리 바로 앞까지 다가가자 박 의원은 “한대 쳐볼까”라며 팔을 올렸다.

보다 못한 이 위원장이 “야 박성중”이라고 소리치자, 박 의원은 “건방지게. 나이 어린 XX가”라고 말하면서 분위기는 험악해졌다.

여야 의원들이 강하게 만류했고, 이 위원장은 “정회를 선포한다”며 의사봉을 세게 내리치고 나선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국감은 10여분 뒤 재개됐지만 여야 간에 별다른 유감 표시는 없었다. 이내 분위기가 잦아드는 듯 했지만 민주당 간사 조승래 의원이 “차수 변경을 동의할 수 없으니 자정 전에 끝내는 것을 감안해달라”고 말했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강하게 항의했다.

분위기가 다시 과열되자 이 위원장은 “두 간사께서 나가서 논의하시라”며 상황을 정리했다. 결국 이날 국감은 차수 변경 없이 종료됐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