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뉴스홈 청와대
"모처럼 좋은 책 읽었다" 文대통령… 미술서 '옛 그림으로 본 서울' 추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10-25 00:00

문재인 대통령./아시아뉴스통신 DB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모처럼 좋은 책을 한권 읽었다"며 미술사학자 최열의 책 '옛 그림으로 본 서울'을 추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SNS에 "부제가 '서울을 그린 거의 모든 그림'인데, 저자가 알고 있는 옛 서울 그림은 거의 다 담겼다는 자부심이 배어 있다"며 "실제로 125점의 조선시대 그림이 해설과 함께 수록되어 있으니, 저자로서도 출판사로서도 역작이라고 할 만하다"며 글을 적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다만 책값이 보통 책값 두 배로 비싼 것은 좀 부담"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서울은 한양 또는 한서잉라고 부르던 옛 서울과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며 "강·하천·산·계곡이 모두 달라졌고, 사람이 손대지 못하는 부분만 옛 모습이 남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또 "서울에 눈부신 발전과 개발이 있었지만, 그로 인해 잃어버린 것들도 많다"며 "우리가 좀 더 일찍 자연과 환경의 소중함을 알았더라면 라는 탄식을 하게 되지만, 이제는 앞날의 교훈으로 삼을 뿐"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의 옛 모습은 그림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다행히 조선 중기부터 발전한 실경 산수 또는 진경 산수화에 단편 단편 옛 모습이 남아있다"며 "저자는 위치가 확인되는 거의 모든 그림을 화가와 그림의 내력까지 충실한 해석과 함께 보여준다"고 책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설과 그림을 찬찬히 들여다보고 오늘날의 모습과 비교해보느라 읽고 보는데 꽤 많은 시간이 걸린다. 하지만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보는 재미가 있다"며 "조선시대 서울을 그린 진경 산수화와 화가에 대한 사전과 같은 자료로서도 가치가 크다고 느낀다"고 소감을 말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