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4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충남 태안군에 '해양휴양형 인공지능집적단지’ 조성 된다.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수홍기자 송고시간 2020-11-03 14:07

서울대-동국대와 손잡고 "인공지능ㆍ빅데이터ㆍ사물인터넷 등 차세대 첨단기술개발 기반조성"
가세로 태안군수(왼쪽)와 오세정 서울대 총장(가운데), 윤성이 동국대 총장 등이 인공지증직접화단지 조성을 위한 협약식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이수홍 기자] 충남 태안군이 서울대학교ㆍ동국대학교와 손잡고 미래 국가전략사업을 주도할 ‘인공지능집적단지(인공지능융합산업진흥원)’ 조성에 나선다. 

인공지능직접화단지 조성은 태안군이 전국 최초로 인공지능(AI) 융합산업을 통한 미래 태안군의 성장동력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3일 군에 따르면 지난 2일 서울대학교 행정관 대회의실에서 가세로 태안군수가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ㆍ윤성이 동국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해 ‘인공지능집적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태안군-서울대-동국대 3개 관ㆍ학이 과기부가 지원하는 ‘인공지능융합선도프로젝트’ 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공동연구 및 기술개발에 관한 구체적인 사업을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공지능융합선도프로젝트’는 인공지능을 다양한 산업에 접목, 기술혁신과 생산성향상을 통한 인공지능 기반의 신규제품ㆍ서비스 창출로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되는 과기부 플래그십 시범사업으로 2019년 4월 태안군-서울대-동국대가 과제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협약은 태안군-서울대-동국대는 인공지능(AI)ㆍ빅데이터ㆍ사물인터넷(loT) 기술 및 시스템 구축기술 등의 차세대 첨단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관계 구축 및 공동연구 기반 조성에 함께 나선다.

태안군은 △연구센터시설 제공 △우수 연구인력 초빙 위한 정주여건 개선 △사업 추진 위한 전반적인 행정 관리를 맡는다.

서울대학교는 사회발전연구소를 중심으로 태안에 특화된 연구를 기획ㆍ실행하고, 지역개발계획을 작성함과 동시에 태안군이 설립할 국제적 해양휴양형 연구단지의 비전을 제시ㆍ관리한다.

동국대학교는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를 주축으로 △인공지능요소기술 개발 및 적용 △교육생 모집 및 관리 △교육 커리큘럼 개발 및 전문강사 배정 △참여기관 수요조사 및 프로젝트 기술조사 △채용연계를 위한 지원 등을 수행한다.

군은 이번 협약을 통해 ‘태안군인공지능연구센터 추진단’을 주축으로 과기부의 ‘인공지능융합선도프로젝트’, 충남도의 ‘지역균형발전사업’과 함께 태안 미래 백년의 주요 동력이 될 ‘신해양광개토사업’을 연계 추진, △해양치유ㆍ보건ㆍ의료 분야(해양치유단지 조성) △해양스포츠ㆍ관광 분야(해양레저스포츠 관련 핵심 기술보유 우수기업 유치) △스마트 농ㆍ축ㆍ수산 분야(스마트팜ㆍ양식장) △에너지환경분야(친환경 수소연료전지 발전 기술 고도화) 등을 서울대와 동국대의 우수한 연구인력과 협력해 사업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가세로 군수는 “앞으로 서울대ㆍ동국대와 적극 협력해 태안을 인공지능(AI) 융합산업을 선도하는 ‘세계 최고의 해양형 인공지능 도시’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shong650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