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5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정 총리 "추미애, 열심히 하고 있다...해임건의 생각 안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11-24 00:00

정세균 국무총리 /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야권을 비롯한 일각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해임 요구에 대해 "해임 건의 같은 것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3일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추 장관은 검찰개혁을 열심히 잘 하고 있으며, 격려를 많이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총리로서 마땅히 해야 할 도리는 해야 한다"며 "추 장관은 검찰개혁을 열심히 잘 하고 있다. 그래서 제가 격려를 많이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가 지난 11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빚는 추 장관을 향해 "좀 더 점잖고 냉정하면 좋지 않겠나"라고 당부한 것과는 온도차가 있는 발언으로 사실상 추 장관을 옹호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정 총리는 `대권 꿈을 꾸지 않느냐`는 진행자의 거듭된 질문엔 "방역을 제대로 해 국민에게 일상을 돌려드리는 게 시급하고 중요한 목표"라며 즉답하지 않았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해선 "과도하게 할 필요도 없고, 너무 서두르거나 너무 늦춰서도 안되며,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 한다는 것이 정부 목표"라고 했다.

한편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해 “협상을 차분히 하고 있으니 정부를 믿고 기다려주면 결론을 소상히 보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