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최영심 전북도의원, 도교육청 인쇄맡긴 서울 장애인업체 73% 넘어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송고시간 2020-11-24 17:14

전북 장애인 인쇄업체 계약 비율은 20%에 불과
73% 업체 크게 4곳, 다른 업체들에 균등한 기회 줘야 해
최영심 전북도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제377회 정례회 교육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부교육감을 상대로 실시한 정책질의를 에서 도교육청이 인쇄를 맡기는 장애인 업체 중 73.4%가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어,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하지 않는 것도 부족해 몇 업체의 일감 몰아주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영심 의원(정의당·비례대표)은 “전북에 있는 장애인 인쇄업체와의 계약 비율은 불과 20% 정도라며 서울에 본사를 둔 몇 업체와 다수의 계약을 했다는 것은 도교육청이 그만큼 공정성 있는 기회 제공에 대한 관심이 없었다는 것”이라며 불공정한 계약현황을 꼬집었다.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 제7조에 의하면 공공기관의 장은 총 구매액의 1% 이상을 구매목표로 해야 한다.
 
최 의원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1.9%(직속기관 포함 시 1.4%)의 비율을 달성했고, 전국 도교육청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음에도 그 이면에는 4곳의 업체만을 지속해서 이용한 것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최영심 의원은 “기회의 공평함을 위해 실시돼야 하는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업체에 대한 조사·이용이 없었다는 것은 보여주기식 실천에 불과하다”면서 “향후 장애업체 선정에 있어 도내의 다양한 곳을 현장에 안내해, 공정한 기회가 갈 수 있도록 개선할 것”을 강하게 주장했다.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