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7일 수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 대통령, 거리두기 2단계 격상 "매우 안타깝고 국민들께 송구한 마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11-25 00:00

"더 큰 피해, 어려움 막기 위해 다른 길이 없다"며 양해 구해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는 모습이다. /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수도권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것에 대해 "더 큰 피해, 더 큰 어려움을 막기 위해서는 다른 길이 없다"라며 국민들의 양해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난 봄과 여름에 이어 코로나와 또 한 번의 힘겨운 전쟁을 치러야 하는 상황"이라며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고, 주가지수가 사상 최고를 기록했으며, 경제심리가 살아나고 소비가 늘면서 경기회복의 청신호가 켜지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일상의 불편함이 커지고, 민생 경제가 어려움을 겪게 되어, 매우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며 국민들에게 죄송함을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을 유지하며 양쪽 모두에서 선방하고 있지만, 지금은 방역에 더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지금으로서 최선의 길은 가장 이른 시일 안에 코로나 확산세를  꺾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9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을 안전하게 치러내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이라며 "신속한 방역 성과로 거리두기 2단계 적용 기간을 최대한 단축함으로써,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부의 더 큰 노력과 함께, 국민들의 경각심과 협조 없이는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기 어렵다"며 "철저한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만이 조용한 전파와 확산의 고리를 차단해 낼 수 있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미 국민들께서 연말연시 모임들을 취소하거나 자제하고 방역에 솔선수범하며 동참하고 계신다"며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시는 것에 깊이 감사드리며, 정부는 국민을 믿고 방역 태세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현재의 위기도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슬기롭게 극복해 낼 수 있다"며 "하루속히 코로나 상황이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한 번 더 힘을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