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2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정 총리, 대구 지역 코로나19 대응 태세 점검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0-11-28 17:00

대구 지역 의료인들과 조찬 후 대구선수촌 방역 상황 점검
정세균 국무총리./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오전 지난 2~3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동고동락했던 대구 지역 의료인들을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 초청해 조찬을 함께했다.

이번 조찬은 대구 지역 의료인들의 헌신에 감사를 표하고, 격려하기 위한 취지에서 이뤄졌다.

정 총리는 "최근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상황은 타 지역에 비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어 매우 자랑스럽다"며 "의료인 여러분의 헌신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지난 2~3월 확진자에 비해 병상이 부족했던 상황이 가장 힘들었지만, 근로복지공단, 국군대구병원에서 음압병상을 확충하고, 부산·경남 등 타 지역에서 대구의 확진자들을 보살펴 주어 전국이 하나가 되는 모범적인 경험을 했다"면서 "우리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시민들의 품격이 어우러져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 지금도 자부심을 갖는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역전의 용사들을 다시 만나 반갑다"면서 "전국적으로 3일째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가 나오고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에서 마지막 승자가 될 수 있도록, 대구를 잘 방어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선수촌'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