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코로나19 요양병원 '핀셋방역' 집단감염 대책 마련 나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12-15 12:50

오늘 0시 기준, 요양병원 종사자 대상 행정명령 발령·검사 주기 단축
전자현미경으로 촬영된 코로나19 모양./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부산시가 최근 인창요양병원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핀셋 방역’으로 감염예방 대책 마련에 나선다.

15일 시에 따르면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는 15일 0시부터 '요양병원 방역수칙 준수사항 행정명령'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고위험시설인 요양병원으로 감염 연결고리가 이어지자, 시가 감염 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의 건강 보호에 나선 것이다. 

행정명령을 시행함에 따라 요양병원 대표자와 의료인, 간병인 등 종사자는 친목·동아리 모임 등 불필요한 사적 모임 참석이 금지된다.

또 의료 종사자 외에 타 직원 병동 출입 금지, 직원들 간 1m 이상 거리두기, 직원 식사시간 병동별 교대 운영 등 내부 방역수칙도 강화된다.

시는 종사자의 각종 모임 등 참석을 금지해 적극적으로 외부 감염 요인을 차단하고, 내부적으로도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을 통해 혹시 모를 2차 감염을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행정명령을 위반해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할 시에는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 비용을 포함한 구상권을 청구하고, '의료법' 및 '감염병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업무정지 15일 및 15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강력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고위험시설인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선제검사 주기를 4주에서 1주로 단축해 감염 연결고리를 사전에 차단할 방침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행정명령으로 요양병원 종사자들께서 많은 불편함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하지만 어르신들을 비롯한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서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