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0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주시-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코로나19로 침체된 상권 살리기 방안 모색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이진우기자 송고시간 2021-01-14 15:07

김수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경북본부장·전상진 경주센터장 내방
경주시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이진우 기자] 경북 경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상권을 활성화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시는 지난 12일 시청을 방문한 전통시장 지원 전담기관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 김수암 본부장과 소상공인들과 면담을 가지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상권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주낙영 경주시장과 김수암 본부장, 전상진 소상공인진흥공단 경주센터장, 김호진 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김수암 본부장은 "경주시는 중심상가가 있는 원도심 인근에 대릉원을 비롯한 풍부한 역사관광자원과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지도가 높은 황리단길 등이 위치해 있다"면서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아이템을 개발한다면 정부 공모사업 등에서 좋을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경주에 각별한 관심을 표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제3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의 신속한 지원을 위해 경주시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공조체계 구축에 협조 당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착한 임대인 운동이 지속적으로 이뤄져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시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함께 고민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news111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