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文 "입양 아동 취소·교환" 비유 비난..靑 '해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1-19 00:00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2021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 아동 학대 방지 해법으로 ‘입양 취소’ ‘입양 아동 교체’ 등의 발언을 한 것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는 논란이 거세지자 본뜻이 잘못 전달됐다며 해명에 나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발언 취지는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 제도를 보완하자는 것"이라며 "현재 입양 확정 전에 양부모의 동의 하에 관례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사전위탁보호 제도' 등을 보완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이어 "프랑스, 영국, 스웨덴에서는 법으로 시행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아이의 행복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정치권이나 여론은 그렇게 관대하지 않았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중 아동학대 방지책에 대해 “입양 아이가 무슨 쇼핑하듯이 반품, 교환, 환불을 마음대로 하는 물건이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모독한 대통령이다. 오늘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서 내가 가장 충격을 받은 대목은 부동산도, 백신도, 사면도, 재난지원금도 아니라, 이 말이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보면서 무엇보다도 충격적인 발언은 바로 입양에 관한 것”이라며 “입양아동을 마치 물건 취급하는 듯한 대통령의 발언은 너무나 끔찍하게 들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실적으로 파양이 불가피한 것은 사실이라 쳐도 그것을 대통령이 ‘개선책’으로 내놓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문 대통령은 대단히 심각한 실언을 했다. 당장 해당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하시라”고 촉구했다.

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즉시 논평을 내고 "정인이 사건 방지책은 결국 '교환 또는 반품'인 건지 궁금하다"며 "입양 부모의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취소하거나 아동을 바꿀 수 있다는 대목에 이르러선 귀를 의심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권변호사였다는 대통령 말씀 그 어디에도 공감과 인권, 인간의 존엄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