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이낙연, 'MB·朴 사면론' 역풍...광주 민심잡기 나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1-19 00:0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이슈미디어연구소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새해 들어 처음으로 광주를 찾아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양동시장을 찾는 등 민심잡기에 나섰다.

이 대표는 전직 대통령 이명박·박근혜씨 사면 제안에 역풍을 맞으며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이 호남에서조차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밀리자 민심 잡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광주를 찾은 이 대표는 이날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천주교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를 예방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전직 대통령 이명박·박근혜씨 사면 문제에 대해 “국민 공감대에 토대하지 않은 대통령의 일방적인 사면권 행사는 지금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이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는 뜻을 밝혔다. 사면을 필두로 한 본인의 강점인 화합을 앞세워 최근 열세인 대권 지지율 반전을 노렸지만, 무리수만 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대표는 5·18묘지 참배에 앞서 지역 최대 전통시장인 양동시장을 방문,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2년 대선 당시 들렀던 국밥집에서 점심을 먹기도 했다.

한편 이 대표와 대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오는 29일 광주시가 개최하는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착공식’에 참석한다. 이 지사는 이날 이용섭 광주시장과 면담을 갖는데 이어 광주지역 국회의원들과 간담회를 추진하는 등 최근 상승세인 호남 민심 챙기기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