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정의당 대표 성추행 의혹 사퇴...진보 정치권 '비상'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더이슈취재팀기자 송고시간 2021-01-27 09:41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유튜브 캡처).

[더이슈미디어] 친여단체가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를 ‘살인죄’ 고발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성추행 의혹으로 직위 해제되는 일이 발생했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성추행 의혹으로 당 대표직에서 사퇴했다고 정의당이 25일 밝혔다. 

당에 따르면, 김 대표는 1월 같은 당 소속 장혜영 의원을 상대로 부적절한 언행을 한 의혹을 사다가 모든 사실관계를 인정하고 사퇴했다.

정의당 배복주 부대표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당 대표단 회의에서 당 징계 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 제소를 결정했으며 당규에 따라 김 대표를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정의당은 물론 친여세력의 성추행과 이를 비호하는 태도가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23일 친여 시민단체인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적폐청산연대)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를 무고 및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로 고발하겠다고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이 단체의 신승목 대표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올리며 국민고발인단을 모집한다고 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도 여성 공무원 성추행 혐의를 인정하고 사퇴한 바 있다. 

서울·부산시가 모두 여권 정치인들의 성추행으로 얼룩져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헌마저 바꿔가며 4월 서울·부산시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해 공당(公黨)으로서의 가치가 떨어진 상태다.

진보를 참칭해온 정의당 대표가 성추행으로 사퇴하면서 '진보'라는 단어가 퇴색됐고 더 이상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시각이 힘을 받는다.

theissumedia@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