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조수진 “고민정, 후궁보다 발언 논란...고민정 "참지 않을 것"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1-28 00:00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자신을 '조선시대 후궁'에 빗댄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모욕죄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무슨 말부터 적어야 할지 모르겠다"며 "처음엔 당혹, 그다음엔 분노, 그다음엔 슬픔, 그리고 지금은 담담한 감정이 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치인으로서 어떤 행보를 보여야 하나 여러 생각을 해봤다. 정치인으로서 감내해야 할 정치적 공방이겠거니 하는 생각도 안 한 바 아니다"고 했다.

조 의원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서 올린 글에서 고 의원이 최근 모TV에 출연, 지난해 총선 때 서울 지역구(광진을)에서 맞붙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계산에 능한 정치인”이라고 비난한 것을 문제 삼았다.

조 의원은 지난 4월 총선에서 당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등 정권 차원의 지원을 받았다면서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치인으로서 감내해야 할 정치적 공방이겠거니 하는 생각도 안한 바 아니다"며 "다만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제게 한 표를 행사한 광진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도 이날 조 의원을 향해 "성희롱 발언에 즉각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공동 기자 회견을 열고 조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한다"며 "민·형사 모두를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광진을 지역주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며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자신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한 발언으로, 광진 주민들을 폄하하는 발언에 대해선 참을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