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허종식 “121억 상당, 140만명 접종할 수 있는 독감 백신 남았다”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1-02-18 12:13

65세 이상, 23% 미접종…백신 물량 부족하지 않아 백신 관련 가짜뉴스 해소해야
허종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동구미추홀구갑)./사진제공=허종식의원실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지난 해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백신 부족 사태가 제기됐지만 14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백신(121억원 상당)이 남아있고 65세 이상 어르신 접종대상자 가운데 23%는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구미추홀구갑) 국회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883만명이 독감 백신을 접종했고 140만명분이 잔여량으로 남아있다.
 
2회 접종이 필요한 생애 첫 접종자와 임신부, 장애인연금‧수당,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은 올해 4월 30일까지 접종 사업이 지속될 예정이지만 상당량의 재고가 남을 거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일부 정치권에서 ‘전국민 무료 독감 백신 예방 접종’을 주장하고 나섰고 백신 물량 부족론까지 제기됐지만 사실과 달랐던 것이다.
 
65세 이상 어르신의 경우 접종 대상자(841만4천425명) 가운데 651만607명이 접종한 것으로 파악됐다. 23%는 접종을 하지 않은 것이다.
 
백신이 남은 이유는 백신 유통과정의 문제가 제기된 가운데 이상반응에 따른 사망신고 등으로 접종률이 감소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질병관리청 등 전문가들은 사망과 백신 접종의 인과성이 없다는 판단이다.
 
허종식 의원은 “지난 해 백신 독감 사태 때도 알 수 있듯이 백신은 물량이 문제라기보다 국민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접종이 핵심”이라며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사실 확인이 없이 떠도는 가짜뉴스들이 국민들의 혼란을 가중시키는 등 코로나19 대응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