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7일 토요일
뉴스홈 청와대
文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1-02-20 07:43

민주당 지도부 간담회,"당도 재정적 여건 감안해 달라" 당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당정이 논의에 들어간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깊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처음부터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이) 당과 생각이 똑같을 수는 없겠지만 사각지대가 최소화되는 피해 지원책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했다.

또 "당에서도 한편으로는 이 재정의 여건을 감안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역균형 뉴딜 또한 당에서 적극 나서주고 있어서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활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는 지역균형 뉴딜을 한국판 뉴딜의 중심에 두고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이낙연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도록 정부와 당이 지혜를 모아보겠다"며 "코로나가 진정되면 국민 위로와 소비 진작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특히 이날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 앞서 이번 간담회가 열린 배경에 대해 코로나로 간담회를 미뤄왔는데 내년 대선 출마를 위해 3월에 사퇴하는 이낙연 대표를 위해 마련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낙연 대표가 중심이 돼 당을 아주 잘 이끌어 주신 것에 대해서 정말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지금처럼 우리 당이 대표와 지도부를 중심으로 잘 단합하고, 또 당․정․청이 활발한 논의로 한마음을 만들며 이런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줄 때가 없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면서 거듭 이 대표를 치켜 세웠다.

이밖에 "국회 입법 활동에서도 입법 건수와 입법 내용, 양과 질 모두에서 매우 높은 성과를 만들어냈다"며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낸 당․정․청이라고 자부해도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호평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 위로 지원금, 국민 사기 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