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광역시교육청, ‘교원 업무용 전화번호 지원 서비스’ 실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1-02-22 13:45

부산광역시교육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올해 3월부터 부산지역 각급 학교 담임교사들은 개인 휴대전화번호를 공개하지 않고도 학생·학부모와 전화 소통을 할 수 있게 된다.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3월부터 교원의 개인정보 및 사생활을 보호하고 전화로 인한 교육활동 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교원 업무용 전화번호 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공립유치원과 공사립 초·중·고·특수학교의 모든 담임교사이다.

교육청은 학교 교육공동체가 협의하여 개인정보보호 취지에 맞는 서비스를 선택, 희망하는 담임교사를 대상으로 운영하도록 학교 측에 안내했다.

이에 따라 각급 학교는 개인 휴대전화를 업무용 전화번호와 매칭한 앱을 활용하는 방식 또는 개인 휴대전화로 별도의 업무용 전화번호 서비스를 활용하는 방식 등 서비스 종류 및 업체를 자율적으로 선정, 운영하게 된다.

이 서비스는 학교마다 계약업체에 따라 운영방식에서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기본 운영방식은 새로 업무용 전화번호를 부여받아 자신의 휴대전화를 통해 활용하는 형식이다.

이로써 담임교사들은 자신의 휴대전화번호를 공개하지 않고도 자신의 휴대전화로 학생·학부모와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게 된다.

교육청은 학교 자체 계약과 서비스 이용자 수 등에 따라 학교 측에 서비스 기본이용료를 지원한다.

이에 앞서 교육청은 지난해 2학기부터 42개교 1,000명의 교사를 대상으로 이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교육청은 이 서비스를 전체 담임교사로 확대하는 것을 계기로 교원들의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석준 교육감은 “이 서비스는 선생님들의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보호하면서 학생·학부모와 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며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선생님들이 안심하고 교육활동에 더욱 전념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